모녀 3대

PM 8:30
선주,엄마,내가 저녁식사중.
선주와 엄마가 나한테 동시에 수다
엄;; 누구의 말을 먼저 들어줘야하나

엄마가 내 밥그릇에 반찬을 넣어준다.
이미 많이 먹어 배부른 선주가 내 밥그릇의 반찬에 눈독드림.
아무생각없이 선주먹을래 하며 선주 숟가락에 얹져준다.
엄마가 대뜸 ‘내리사랑 이라는 말이 딱맞네’라고 ㅜㅜ

PM 9:20
악! 외투를 입다가 지퍼에 입술을 꼬집힘.
내 입술에서 피가 뚝뚝
선주가 휴지를 가져오더니 내 입술을 뻑뻑.
저 정말 고마워;;

PM 11:30
선주가 놀다가 졸린지 업드려있음.
나 : 졸려?
선주 : 응. (갑자기 벌떡) 놀자

선주는 엄마랑 계속 놀고싶구나 그리움이 느껴졌다.
엄마는 오래가는 감기에 기 빠진 딸내미 걱정 많이 하셨구나

엉엉

학부모 체험학습 사진이 올라왔다.
이상하게 선주의 모습보다도
나의 나이 든 모습이 더 다가온다.
내모습이 보기싫고 사람들 만나기도 싫어진다.

계속 우울하다.
모든 의욕이 바닥 칠 기세.
누가 톡 건드리기만 하면 터질것 같다.
이래저래 사람들을 피하고 싶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외롭다.
가족의 의미도 점점 없어지고 있다.
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 일을 하고 돈을 벌고
아기는 아기대로 다른 생활을 한다.

아 왜이렇게 고단하지
작년부터 한순간도 안 고단한적인 없는것 같다.
잠을 자도 고단하고 가만히 있어도 고단하다.
회사의 일의 양이 줄어도
요가를 해보아도 쭉 고단하다.
한달이 다되가는 감기때문에 더 그렇지만.

난 무리하고 있는건가?
그럼 일을 그만두면 순리대로 살아지는건가?

엄마는 해결사

선주가 5일밤을 고열로 시달렸다.
열이 계속 나니까 좀 무섭더라.
동네소아과 처방으로 4일밤을 앓고
주말도 앞두고있어 불안한 마음에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실로 가봤음.
혹시나 헛탕칠 생각하고.
4시쯤 갔는데 대기자없이 바로 진료.
단지 프로세스상 좀 시간이 걸리더라. 2시간정도 걸림.

역시 편도선염이라고 한다.
– 콧물이 많아서 뒤로 넘어가는게 보일정도임.
– 편도가 부으면 열이 계속 난다고 함.
선주가 울어서 소리를 들을수없어 엑스레이도 찍음.
(우렁차게 자지러지게 또 한바탕 울어주고 나오자마자 뚝 -_-)
– 폐가 아주 깨끗하진 않은상태지만
약처방으로 치료가능하니 걱정말란다.

확신을 주니 마음을 좀 놓고 집에 갈수있었네.
선주 감기주간동안 엄마껌딱지가 되어서는 엎고 안고 아이고 팔이야 허리야
일주일동안 잠도 거의 못자고 몽롱한 방전상태.
선주가 밥을 잘 안먹어서 나도 힘들기도 해서, 일요일저녁 엄마를 불렀다.
아 엄마가 오니 살것 같다 흑흑

엄마는 해결사!
엄마가 오니 선주도 밥 잘 먹고 우리도 뭐 좀 먹고.
아 선주가 아플때 엄마만 찾는 그 느낌을 알겠잖아 흑.

선주 어린이 집 가다.

2013년 9월 5일 목요일

할머니 손잡고 어린이집에.
어린이집에 도착하니 할머니 손을 스스로 놓고 빨려들어갔다고 함.
2시간쯤 있다가 선생님이랑 나왔는데,
할머니 보시기에 선주가
뭔가 해냈다는 듯한  뿌듯한 표정과 감탄사가 너무 사랑스러웠다고 한다.
간식을 뭘 많이 먹었는지 차타고 가면서 트름을 꺽 했다고 함.

오후에 선생님과의 전화통화.
선주가 놀이 하는걸 지켜보셨는데 퍼즐을 좋아하고 잘하더라고
선생님이랑 색종이 풀칠도 했고
대화를 해보니 말을 잘 알아듣고,똑똑하다.
애착형성이 잘 되어있고 안정적인 느낌이였다고 하신다.
내일은 점심까지 먹여서 보낼 수 있겠다고.

퇴근 후 선주와의 만남.
선주가 유난히 나한테 엄청 말을 많이 걸어온다.끊임없이.
몇가지 못알아 들었는데 내가 알아들을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말함.
골! (공을 차면서 골! 골!  -> 슛골인!)
딱딱 (마루바닥을 가르키며 -> 마루바닥은 딱딱해)

기특하고, 너무 기쁘다!!

커피커피

아 커피! 정신이 맑아진다.
오늘 새벽에 선주가 콧물로 답답했는지 껌딱지모드였는지라
잠을 잘 못자고 안아주다가 늦게 출근.
몽롱한 아침에 커피는 정말 고마운 식품.
어제까지 선주 코 맑음이였는데 에잉.

요래요래 여기서 혼자 잘 떠들게 되네.
스킨도 바꾸고 이것저것 손대고 싶은데 냠냠

점심요가 시작

오늘부터 점심요가 시작.
저질체력이 항상 문제가 되니 어디한번 극복해봐야지.
돈 들였으니 빠지지 말지어다. =_=
음. 한동안은 힘들겠지만
몸이 가벼워지고 피로도 덜 느끼게 되어
완전 날아다니는 경지에 이르렀으면 좋겠다.
집 – 회사를 날아다닐수있다면 좋겠는데;;;
나에게 필요한건 축지법인가.

아 운동하니까 기분좋다!!
점심요가 괜찮은데? 빠질일도 없을것 같구.

금요일 오전

어제 마신 맥주,오늘 아침 먹은 컵라면.
역시 라면국물이여.

요즘 꽃보다할배와 후아유를 챙겨본다.
내가 여행하는 기분이 들어서
할배들이 너무 귀여우셔서
후아유도 앞을 알 수 없어서 자꾸 보게된다.
나인도 완전 열심히 봤는데
TVN 만세네

점심 요가를 등록해야겠다.
가격이 너무 부담스러워서 고민이였는데
다 그정도는 하는듯하네.
에라이 망설이지 말고 고고!!
저질체력에서 벗어나보자규.

금요일이당

어디 한번 살아보겠다고

어제부터 천둥번개치고 난리난리
주말에 월요일에 선주의 38-39-40도 고열로 우리집은 난리난리
엄마만 찾는 선주 업고 안고 있느라 내몸은 만신창이
이틀동안 오락가락하던 열은 이제 완전히 내린것 같다.
편도선이 많이 부었다고 하네
그래 토요일날 심하게 논다싶었다.

태어나서 최고아팠던 선주는 자기도 놀랬는지
열 내리고 잠에서 깨서는 엉엉 울면서 나한테 달려와 안기심. ㅠㅠ
고생했네 이선주.

만신창이 된 내몸뚱아리 몽롱한 머리속을 좀 말랑말랑하게 해볼까해서
점심시간을 이용해 마사지샵 다녀옴.
어깨 뭉침 심했어서 내일 각오하란다.
몸살올지 모르니 쌍화탕 먹고자라네. 그래 퇴근할때 사가야지.
한번 살아보겠다고. 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