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구이와 선생님

# 01
저녁식탁에 놓인 조기구이를 보더니
선주 : 물고기가 죽었네
선주 : 물고기가 아플것 같은데..
선주 : 눈도 있네? 안녕~
선주 : 냠냠
그러면서도 아주 맛있게 냠냠 :-P

# 02
이래저래 별님반 선생님을 오랜만에 상봉한 선주
선주 : 선생님 마음이 아파쪄요
선생님 : 왜요?
선주 : 선생님을 못봐서요
선생님의 하루동안의 빈자리가 많이 허전했나보다.

독감주사

2014년 11월 26일
선주가 세번에 연달아 걸린 감기가 지나가고
드디어 컨디션이 좋아져서 독감예방주사를 맞았다.
피 한번 뽑아본거에 비하면 괜찮았는지 울지않았고
스스로도 울지않아 미소를 짓더라.
주사놔주신 분의 실력에 엄지 척!! 오 정말대단대단~
자정이 넘어가니 열이 나기시작하더니
끙끙 앓으면서 ‘힘들다’라고 했다
그래도 씩씩하게 무사히 잘 이겨낸 선주에게 박수를.

처음듣는 선주의 힘들다는 한마디가 참 인상적이였네
4살도 힘들고 40살도 똑같이 힘들다 : )
그리고 같이 커간다.

당첨

2014년 11월 21일
감사하게도
한군데 유치원 추첨에 참여했는데 당첨되었다.
나에게 11대1에서의 당첨이라니 대박!!
7번을 부름에도 멀뚱멀뚱 구경하고있었네.
사실 확정되어있는 어린이집이 있어서 비교적 편안한 마음이였다.
이 유치원추첨이라는 새로운 경험에 신선(?)해하며 구경자 모드였던 거라.
추첨직전에 ‘하느님 뜻에 따를게요’라고 기도를 했던터라 안 보낼수가 없고,
선주가 더 재밌어할것 같아서 안 보낼수가 없다.
비용차이를 이렇게 합리화 해본다.하하하

일곱짤언니

PM 8:00
엄마를 하루 못보고 할머니집에서 잔 선주
퇴근하고 반갑게 할머니집에 들어서니
티비에 시선고정, 홍시만 냠냠 불꽃 숟가락질
날 쳐다보지 않더니 고개만 휙 돌림.
내가 애교부려주니 살짝 참을수없는 웃음 엿보임.

PM 9:00
모처럼 아빠가 일찍 퇴근하니
강아지처럼 헥헥거리며 발을 동동거리며 신나한다.
엄마에겐 계속 외면중.

PM 9:30
아빠가 씻는동안 놀이방에서
애타게 아빠랑 놀기만을 기다리는 중. 엄마는 나가라네?
희토 : 어제 엄마 못봐서 서운했어?
선주 : 응
희토 : 그러게 나라도 서운했겠네 + 설명
선주 : 일곱짤 되면 엄마는 회사가고 나 혼자 갈쭈이쪄
희토 : 선주 혼자 유치원 간다구?
선주 : 응

PM 11:30
잘준비중
선주 : 엄마 좋아
희토 : 선주 좋아

선주의 감정들이 조금 더 다양해지고 생각들이 더 깊어졌구나를 느낀다.
커서 어떤사람이 되고싶어? 물으면 대답하던 그 ‘일곱짤 언니’
선주에겐 일곱살이 한참 크고 의젓한 언니의 의미인가보다.
‘일곱짤 되면 엄마는 회사가고 나 혼자 갈쭈이쪄’라는 말은
언니가 될거예요 하지만 지금은 나 어리니까 나랑 같이 있어줘요라고 해석하면 될까?
선주는 나름 의젓한 언니가 되려고 계속 애쓰고 있나보다.

회사놀이

# 선주가 요즘 잘하는 회사놀이
인형 똘똘이가 있고, 선주는 똘똘이 엄마, 나는 똘똘이 할머니
선주 : 똘똘아 엄마 회사갔다올게
똘똘이 : 네 다녀오세요(희토가 대신 똘똘이 역할)
선주 : (나에게 귀뜸) 울으라고 그래
똘똘이 : 응애응애
선주 : 가지 말라구? 그래도 다녀올게

똘똘이의 마음은 선주의 마음?
선주는 역할놀이를 하면서 마음을 대변하고 있나보다.

시간

나에게 주어진 시간을 소중하게 보내야지
2014년도
일할수 있는 시간도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도
올해 어쩐지 기운이 좀 빠지지만 아자아자!!
남은시간을 잘 마무리하면
언제든 또 다른 시작을 할 수있을거야.

반성모드

#선주의 반성
어제밤 자려고 누워있는데 선주가 느닷없이
“이제 울고떼쓰지 않을게요.짜증도 안낼게요.
엄마 좋아” 하고 안긴다.
며칠전에 다짜고짜 울고떼써서 혼난적이 있는데
그게 갑자기 생각났는지? 미안했는지?
뭔가 엄마를 이해하게 된걸까?
내내 마음에 두고있었던거지
왜그랬을까?!

암튼 또 큰 느낌 ㅠㅠ

# 선주 기침 한달째
한주는 소강상태가 있었긴해도 오래가네잉.
수요일날 코코아가면 물어봐야지.
들썩들썩 기침소리에 내 심장이 철렁철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