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짤언니

PM 8:00
엄마를 하루 못보고 할머니집에서 잔 선주
퇴근하고 반갑게 할머니집에 들어서니
티비에 시선고정, 홍시만 냠냠 불꽃 숟가락질
날 쳐다보지 않더니 고개만 휙 돌림.
내가 애교부려주니 살짝 참을수없는 웃음 엿보임.

PM 9:00
모처럼 아빠가 일찍 퇴근하니
강아지처럼 헥헥거리며 발을 동동거리며 신나한다.
엄마에겐 계속 외면중.

PM 9:30
아빠가 씻는동안 놀이방에서
애타게 아빠랑 놀기만을 기다리는 중. 엄마는 나가라네?
희토 : 어제 엄마 못봐서 서운했어?
선주 : 응
희토 : 그러게 나라도 서운했겠네 + 설명
선주 : 일곱짤 되면 엄마는 회사가고 나 혼자 갈쭈이쪄
희토 : 선주 혼자 유치원 간다구?
선주 : 응

PM 11:30
잘준비중
선주 : 엄마 좋아
희토 : 선주 좋아

선주의 감정들이 조금 더 다양해지고 생각들이 더 깊어졌구나를 느낀다.
커서 어떤사람이 되고싶어? 물으면 대답하던 그 ‘일곱짤 언니’
선주에겐 일곱살이 한참 크고 의젓한 언니의 의미인가보다.
‘일곱짤 되면 엄마는 회사가고 나 혼자 갈쭈이쪄’라는 말은
언니가 될거예요 하지만 지금은 나 어리니까 나랑 같이 있어줘요라고 해석하면 될까?
선주는 나름 의젓한 언니가 되려고 계속 애쓰고 있나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