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4살

# 4살아이들의 대화
요즘 선주는 어디서든 다짜고짜 몇살이냐고 묻는다.
병원에서 여기저기 몇살이냐며 말을 건넨다.
선주 : 몇짤이야?
동갑 : 4샬
선주 : 친구네!! 같이놀까?

약국에서 동갑친구를 또 만남
선주 : 또 만났네?
둘이 노는중
선주 : 난 엘사랑 안나 둘다 좋은데 너는?
동갑 : 나두 엘사좋아 와 여기 폴리다
선주 : 와 폴리 나 폴리도 좋아

# 삼춘기가 지나
사랑스럽고 예쁜 때
아직 서툰 아기발음이 사랑스러운데
똑바른 발음이 되어가면 아쉬울것 같다.
그 조그만입으로 쉴새없이 종알종알 이야기하고
흥얼흥얼 노래를 만들어 부른다.
점프를 할수있게되면 정신없이 무념무상으로 뛴다.
동생들을 돌보기를 좋아하고
언니오빠들에게 주저없이 다가가 놀자고한다.
남자여자를 구분하여 쉬할때 아빠가 보면 싫어한다.
이제 어른들의 말을 이해하며 기다려주기도 하고
먹어도되는지 해도되는지 먼저 물어보기도 한다.
영화 한편(겨울왕국)을 전부 다 보았다.
이번 겨울엔 극장을 시도해봐도 될듯?
사람이 되어간다!!!
그런데 아쉽다!!

#강아지처럼
– 건널목 건너 초록불을 기다리며 동동거리는 선주
초록불이 켜지자마자 나에게 뛰어와 안긴다.
– 엄마품이 그리울때라고 여겨지는데
‘엄마품이 세상에서 제일 좋아’라는 동화책을 가지와서
다 읽어주면 폭 안기며 책을 따라한다.
– ‘엄마를 보면 나도몰래’를 부르며 뛰어와 안긴다.
– 퇴근하고 오면 달려와 뭐 사왔냐며 다짜고짜 가방을 뒤진다.
뭔가 없으면 풀이 죽음
– 서운한게 있으면 ‘흥’하고 구석으로 가서 나 삐졌오 데모한다.
‘흥’소리가 길어서 좀 웃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