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이 더 힘들어

정신없는 주말 + 뭉의예민함 + 피곤 + 약기운으로 인해
우울의 나락으로 떨어져 기분이 좋아지지 않는다.

# 토요일 아침
무거운몸 억지로 일으켜 외출준비
급 누룽지 끓여 먹이기,옷입히기,선주가방챙기기,씻고 옷입고
결국 내폰은 집에두고 외출하여 불편함을 감수해야했음.
아기때보다 훨씬 편해졌지만 뭐 하나 빼먹는건 늘 있는 일.
남자만 멀티에 약하니 나도 약하다.
핸드폰 놓고다닌다고 뭐라 하지 말라구.

# PM 12:00
뭉은 한의원에 나와 선주는 애슐리에서 점심.
둘다 그냥그냥 대충먹고 한의원으로.
격한 추나요법 당하고있는 뭉의 뒷태를 선주와 구경.
좋아지리라 믿는다. 좀 믿어보라구.
의심이 많아 참 피곤하기도 하겠다.
그런 까칠한 뭉하고 같이 사는 나는 무슨 죄냐구
안그래도 난 지금 멀티생활이 힘들다고.
언디한번 해봐라 나의 멀티생활.
뭔가 억울하다 나는.

# PM 3:40
다음코스는 아산병원에 발달검사하러 3시 40분 도착
한시간쯤 놀이를 하고 설문지를 작성.
이제는 그냥 대충 작성한다.
기억도 안나는 아기때발달상황 질문들이 매년 같아서 좀 지겹네.
작년에 적었잖아!!
한번씩 육아에 대해 생각하게되고 검진을 해주니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일단 계속 참여한다.

# PM 9:00
그렇게 모든 일정을 끝내고 저녁먹고 집에오니 9시쯤
좀 쉬었다가 할머니집에 선주맡기러.
다음날 일요일은 대구결혼식에 가야하므로.
웬일로 떨어지기 좀 싫어했는데 어쩔수없이 맡기고 왔음.

# 일요일아침 AM 6:30
아놔!! 늦잠자서 대절버스 놓치고
어쩔수없이 그냥 느긋하게 챙겨 성남버스터미날로.
8시버스를 타고 11시반에 도착하여 착실하게 친구사진까지 찍고
2시에 버스출발 양재에 5시반 도착.
아 하루종일 버스타는내내 실신하여 주무심.
속이 울렁울렁 어질어질 콘디션난조. 쌀국수로 속을 좀 달래고
버스정류장 잘 못찾아서 암튼 집에 8시에 도착.선주와 상봉

# PM 8:00
선주에게 미안한 마음에 12시까지 열심히 놀아줌
치카치카안한하겠다고 하여 결국 한번 울고불고 난리.
다행히 치카치카하는 하고 잠듬.
울고나서 엄마좋다며 안기는 선주의 잠든 모습이 오늘따라 짠하다.
엄마아빠의 빈자리에 가끔씩 허전할 선주가.

이렇게 주말이 다 가버렸네. OTL
주말에 다들 회사일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난 그럴 틈도 그럴 여력도 없이 보내는 연속인데
뭔가 괴리감이 잠시 들었음.
난 뭉 눈치보랴 선주챙기랴 주말이 더 힘들다.

기분이 너무 우울하고 의욕상실에 기도할 마음이 안생기기도 하는데
기도하려고 노력해보는중.
복잡하게 엉킨 내 머리속 마음속을 좀 풀고싶어
생각나는대로 끄적여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