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럽다 워킹맘

야근이 많아진다싶으면 꼭 문제가 생긴다.
선주가 예민해진다거나
할머니에게 안좋은 징조가 보이게된다.
오늘따라 마음편히 일할수없다는게
이렇게 서러울 수가 없다

선주는 부쩍 요즘 엄마의 빈 자리를 허전해한다.
아빠랑은 다르게 엄마를 찾는다.
한번은 퇴근하고
선주 : (품에 기대며) 엄마좋아
선주 : 슬퍼요
희토 : 왜 슬펐어?
선주 : 엄마가 가서

난 사실
야근을 하기도
주말 모니터링을 하기도 힘들다
하필 주부가 가장 바쁜 점심시간 저녁시간에
아이 낮잠,밤잠 재워야 할 시간에 주말모니터링.
애엄마라고 이해를 바랄수도 없기에 그냥 한다.
이런 저런 이해를 바란다면 회사를 그만두는게 낫겠지.

난 정말 대단하다.
이 모든걸 다하고 있다니!!
나한테 휴식시간이라고는 출퇴근 버스시간뿐.
옷을 왜 안사냐고? 서핑할 시간이 없다.
올해 나에겐 휴가가 6일이다.
나의 휴가는 선주나 할머니를 위해 잘 쟁여둬야 한다.
난 아파도 아플 수가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