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렁울렁

결국 또 감기님이 찾아오셔서 어쩔수없이 또 약을 먹게되었는데
영 속이 울렁거리고 올라와서 약을 안먹고 있다.
엄마노릇한다고 안프면안되니 약을 먹게되고
빨리 낫고 좋은컨디션에 일도하고 선주도 보려고 약을 먹는다.
잘 살아보겠다고 커피며 약을 과다복용중인데
이게 뭔가 살려고 먹는건지 건강 상하라고 먹는건지.
내 몸이 내 마음대로 안됨을 부쩍 느낀다.
웬만해선 안아픈 깡다구 건강 체력이였는데
언제 이렇게 저질체력이 되었는지 끌끌

일단 커피를 줄여봐야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