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의 흔한 출퇴근

#01
양재에서 버스를 타면 당연히 서서가는데
서서가는 자리들에도 우선권이 있다.
좌석의자에 기대설수 있는 자리.
이걸 맡지 못하면 온전히 대롱대롱 매달려 가야함.

#02
그래서 주민이 만든 통근버스를 이용중인데
점점 사람이 많아지니 자주서서가게된다.
하루중 유일한 쉬는시간을 뺏기게되면 급피곤해진다.

#03
이 셔틀버스를 매일 타다보니 얄미운 유형 발견.
내가 마지막 경유지에서 버스를 타면,
앉은 옆자리에 가방을 앉혀두고 창밖만보는여자
복도쪽에 앉아 대자로 눈감고 있는 아저씨가 있다
배려심이라고는 없는 매일매일 한결같은 모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