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힘내세요

새벽 6시쯤
선주 : 무서워 (떼굴떼굴 엄마에게 굴러와 안김)
엄마 : 응? 꿈꿨구나
선주 : (잠시후) 응? 아빠? 안 무서워 (떼굴떼굴 선주자리로 돌아감)
선주 : 괴물 아니야

아빠의 코고는 소리가 괴물인 줄 알았던 모양.
선주야 아빠가 요즘 좀 피곤한갑다

“아빠 힘내세요”의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