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 3대

PM 8:30
선주,엄마,내가 저녁식사중.
선주와 엄마가 나한테 동시에 수다
엄;; 누구의 말을 먼저 들어줘야하나

엄마가 내 밥그릇에 반찬을 넣어준다.
이미 많이 먹어 배부른 선주가 내 밥그릇의 반찬에 눈독드림.
아무생각없이 선주먹을래 하며 선주 숟가락에 얹져준다.
엄마가 대뜸 ‘내리사랑 이라는 말이 딱맞네’라고 ㅜㅜ

PM 9:20
악! 외투를 입다가 지퍼에 입술을 꼬집힘.
내 입술에서 피가 뚝뚝
선주가 휴지를 가져오더니 내 입술을 뻑뻑.
저 정말 고마워;;

PM 11:30
선주가 놀다가 졸린지 업드려있음.
나 : 졸려?
선주 : 응. (갑자기 벌떡) 놀자

선주는 엄마랑 계속 놀고싶구나 그리움이 느껴졌다.
엄마는 오래가는 감기에 기 빠진 딸내미 걱정 많이 하셨구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